해외에 나갈 때마다 늘 어색하고 익숙지 않은 게 생활 곳곳에서 맞닥뜨리는
팁 문화입니다. 얼마를 줘야 할지, 현금이나 카드 중 어떤 걸로 지불해야 하는지 등.
미국이나 유럽에선 일상생활이 팁 문화의 연장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서양식 팁의 기원은 아주 오래 됐습니다. 18세기 영국의 한 펍(PUB)에서
‘신속하고 훌륭한 서비스를 받기 위해 지불을 충분하게’ 라는 문구가 붙어
있었다고 합니다. 이것이 ‘신속함을 보장 받기 위해(To Insure Promptness)’로,
다시 머릿글자만 따서 ‘TIP’으로 굳어졌다는 얘기가 정설로 전해집니다.

팁이란 말 그대로 좋은 서비스에 대해 지불하는 대가입니다. 자발적 성격이지만
언제부턴가 ‘강제 징수’ 개념으로 바뀌었습니다. 지역과 업종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통상 레스토랑, 카페의 팁은 음식값의 15~20%를 지불합니다.
호텔에서는 포터에게 1달러, 룸메이드에게는 아침마다 1달러를 베개 위나
침대 옆 테이블에 놓는 게 일반적입니다.

일부 서양 사람들은 팁에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 여행자에게 ‘팁에 인색하고
무례하다’거나 ‘팁을 주며 거들먹거린다’고 눈총을 주기도 합니다. 팁 문화가
없는 나라에서 온 이들에게는 ‘서비스=공짜’라는 생각이 여전히 인식을 지배하고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역사와 뿌리가 깊어 쉽게 바뀌지 않을 것 같은 서양의 팁 문화도 다양한
지불 수단이 등장하고 의미가 왜곡되면서 변화의 조짐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얼마 전 뉴욕의 유명한 레스토랑 체인인 유니언스퀘어 호스피델러티 그룹(USHG)에
이어 한 대형 음식점 체인도 ‘노 팁’을 선언했습니다.

팁의 수준이 자꾸 높아져 손님이 부담을 느끼는 데다 팁을 받는 웨이터들이
요리사보다 더 많은 소득을 챙기면서 직원간 위화감이 생긴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이들은 팁을 받지 않는 대신 음식값에 봉사료를 포함해 이를 종업원에게
골고루 나눠 줄 계획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수입이 줄어든 웨이터들이 반발하는 등
부작용도 만만치 않아 대세로 자리 잡을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1449 ^^*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Blog at WordPress.com.

Up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