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에는 열대야 때문에 잠을 설치는 밤이 많았었는데
어젯밤은 태풍 뎬무의 영향인지 비교적 시원하게 푹 잔 것 같습니다.
전혀 없을 수는 없겠지만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적어야 할텐데요…

1986년 1월 28일 미국 플로리다 케네디우주센터.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스페이스 셔틀 챌린저호가 공중폭발하면서
우주인 7명이 모두 사망했습니다.

NASA(미국 항공우주국)에서 밝힌 폭발원인은 어이없게도 ‘수면부족’이었습니다.
NASA의 기술자와 관계자들이 발사 전날 최종 점검하느라
2시간 정도만 눈을 붙인 상태에서 마무리 정비를 했는데 이 때
고체연료 로켓의 조그만 O링에 이상을 발견하지 못한 것이 폭발의
원인이 됐다고 합니다.

잠이 부족하면 어떤 현상이 나타나는지 수치로 보여주는
알기 쉬운 예가 있습니다.
자는 시간 없이 17시간 동안 운전하면 인지기능이 혈중알콜농도 0.05%의
상태와 똑같다고 합니다.
하룻밤을 꼬박 새우면 인지기능은 혈중알콜농도 0.1%와 비슷한 상태에 이릅니다.
0.1%는 법적 면허정지 기준입니다.

우리나라 직장인의 수면 부족으로 인한 생산성 저하가 1인당 연간 1600만원에
이른다는 보고도 있었습니다.

더워서, 야근 때문에, 한 잔 하느라…
이래저래 잠이 부족한 이유는 수도 없이 댈 수 있지만
나와 가족, 그리고 회사와 나라를 위해 잠 좀 자면서 일합시다!!! ^^*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