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목표를 향해 가는데도 보는 시각과 실행 방법의 차이 때문에 갈등을 겪는
경우를 종종 봅니다. 유명한 일화가 있습니다.

미국의 작가 윌리엄 포크너와 어니스트 헤밍웨이. 두 사람은 글 쓰는 스타일이
완전히 달랐습니다. 신문기자 출신인 헤밍웨이는 쉬운 단어와 짧은 문장으로
소설을 썼습니다. 반면 포크너는 어려운 단어를 많이 사용하고 긴 문장으로
스토리를 구성하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포크너는 한 대학교 강의에서 “헤밍웨이는 독자가 사전을 찾아볼만한 단어를
사용한 적이 없다. 그는 쉬운 단어를 사용해 이야기를 늘어놓는 사람이지
예술가는 아니다.”며 그의 작품을 높이 평가하지 않았습니다.

헤밍웨이는 이렇게 응수합니다. “불쌍한 포크너, 감동의 크기가 어려운
단어에서 나온다고 생각하는 모양이지?”

포크너는 1949년에, 헤밍웨이는 1954년에 노벨문학상을 받았습니다. 권위 있는
상이 작품성을 100% 보장하는 건 아니지만 두 사람 모두 독자에게 감동을 주고
예술사에서 문학적 성취를 이뤘다는 점에서는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치열하게 토론하는 건 괜찮습니다. 그렇지만 내 생각이 틀릴 수도 있다는
열린 마음과 상대의 주장에도 배울 게 있을 것이라는 겸손한 자세는 다양성을
인정하고 훨씬 더 바람직한 결론을 얻는 데 한발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입니다. 1487 ^^*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