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나무

잎새 다 떨구고 앙상해진 저 나무를 보고
누가 헛살았다 말하는가
열매 다 빼앗기고 냉랭한 바람 앞에 서 있는 나무를 보고
누가 잘못 살았다 하는가
저 헐벗은 나무들이 산을 지키고 숲을 이루어내지 않았는가
하찮은 언덕도 산맥의 큰 줄기도
그들이 젊은날 다 바쳐 지켜오지 않았는가

빈 가지에 새 없는 둥지 하나 매달고 있어도
끝났다 끝났다고 함부로 말하지 말라
실패했다고 함부로 말하지 말라
이웃 산들이 하나씩 허물어지는 걸 보면서도
지킬 자리가 더 많다고 믿으며
물러서지 않고 버텨온 청춘
아프고 눈물겹게 지켜낸 한 시대를 빼놓고

겨울을 담은 사진 한 장으로 무더위에 지친 심신을 달래봅니다.
지금은 문화체육부 장관이 된 도종환씨가 온전히 ‘시인’으로만 불리던
시절에 쓴 <겨울나무>라는 시입니다.

잎을 떨구고 앙상한 가지로 남았지만 보이는 게 다가 아닐 수도 있습니다.
한 때는 무성한 나무였고 그 잎새로 숲을 이루었으며 또 숲들이 모여
산을 이루어 큰 줄기의 산맥을 지켜온 나무였습니다.

인생의 겨울을 생각합니다. 그 동안 삶을 가려주던 울창한 잎새 같은
장식들을 떨궈내면 자기는 물론 자기 주변도 환하게 볼 수 있게 해 줍니다.
치장하지 않은 의연함이 있고 주변을 다 드러내 보이는 당당한 여유가
있습니다. 1498 ^^*

Advertisements

One thought on “겨울나무

Add your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Blog at WordPress.com.

Up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