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내 발 밑에는 2010.9.16

기자, 소설가, 국회의원에서 장관까지 다양한 직업을 가졌고
초대 문화부 장관이었던 이어령씨의 딸 이민아씨와 이혼하고
지금은 탤런트 최명길과 결혼해 살고 있는 남자,
아시죠? 김한길씨.

그 분의 인성에 대해선 이렇다 저렇다 말들이 많지만
이 글을 쓴 당시에는 진심이 묻어나 보입니다.
어찌 보면 반성문 같기도 한 그의 글만 보자구요.

결혼생활 5년 동안 우리가 함께 지낸 시간은 그 절반쯤이었을 것이다.
그 절반의 절반 이상의 밤을 나나 그녀 가운데 하나 혹은 둘 다
밤을 새워 일하거나 공부해야 했다.

우리는 성공을 위해 참으로 열심히 살았다.
모든 기쁨을 일단 유보해 두고 그것들은 나중에 더 크게, 왕창
한꺼번에 누리기로 하고 우리는 주말여행이나 영화구경이나 댄스파티나
쇼핑이나 피크닉을 극도로 절제했다.

그 즈음에 그녀가 간혹 내게 말했었다.
“당신은 마치 행복해질까 봐 겁내는 사람 같아요.”
그녀는 또 이렇게 말하기도 했다.
“다섯 살 때였나 봐요. 어느 날 동네에서 놀고 있는데 피아노를 실은 트럭이 와서
우리 집 앞에 서는 거예요. 난 지금도 그 때의 흥분을 잊을 수가 없어요.
우리 아빠가 바로 그 시절을 놓치고 몇 년 뒤에 피아노 백 대를 사줬다고 해도
나한테 감격을 느끼게 만들지 못했을 거예요.”

서울의 어머니는 어머니 대로 내게 이런 편지를 보내시곤 했다.
‘한길아, 어떤 때의 시련은 큰 그릇을 만들어내기도 하지만
대개의 경우 시련이란 보통의 그릇을 찌그러뜨려 놓기가 일쑤란다.’

애니웨이, 미국생활 5년 만에 그녀는 변호사가 되었고
나는 신문사의 지사장이 되었다.
현재의 교포사회에서는 젊은 부부의 성공사례로 일컬어지기도 했다.

방 하나짜리 셋집에서 벗어나
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언덕 위에 3층짜리 새 집을 지어 이사한
한 달 뒤에 그녀와 나는 결혼생활의 실패를 공식적으로 인정해야만 했다.
바꾸어 말하면 이혼에 성공했다.
그때 그때의 작은 기쁨과 값싼 행복을 무시해버린 대가로.

네 잎 클로버의 꽃말이 ‘행운’인 것은 다 아시죠?
세 잎 클로버의 꽃말은 ‘행복’이라고 합니다.
평생 한 번 찾을까 말까 한 네 잎 클로버를 찾기 위해 애쓰는 동안
지금 나의 발 밑에서 짓밟히고 있는 많은 세 잎 클로버의 소중함을
기억하는 하루 되세요. ^^*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Blog at WordPress.com.

Up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