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einundzeit

Tag

回想

기쁜 마음으로 꾸중 듣기 2010.10.29

어제 꾸중하는 사람의 마음 가짐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오늘은 꾸지람을 받는 사람의 마음에 대해 생각해보았습니다. 상사들이 나에게 엄격한 요구를 하는 것은 그 만큼 내게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는 뜻입니다. 나쁜 감정으로 이를 대하거나 불만 가득한 표정으로 상사를 대할 필요가 없습니다. 상사에게... Continue Reading →

Advertisements

제대로 꾸중하기 2010.10.28

1945년 설립된 일본의 벤처기업 1호 호리바제작소. 자동차 배기가스 측정기 분야에서 세계시장 점유율 80%를 넘는 엄청난 회사입니다. 이 회사를 설립한 호리바 마사오는 1978년 사장직에서 물러나는 조건으로 자신의 인생관인 '재미있고 즐겁게'를 회사의 사훈으로 삼아줄 것을 제안합니다. 사훈으로 쓰기에는 너무 가볍고 유치하다는 임원들의... Continue Reading →

현명한 사람 되기 2010.10.27

서울의 10월 기온이 영하로 내려간 것이 8년 만이라고 합니다. 모든 게 순리대로 흐르는 게 예측 가능하고 자연스러운 일인데 예상을 뛰어 넘는 현상이 벌어지면 당황스럽습니다. 살면서 순간순간 결정하기 어려운 상황에 부딪칠 때가 있습니다. 그 때 마다 현명하게 판단하고 옳은 결정을 내리는... Continue Reading →

결혼식장에서 2010.10.26

지난 일요일, 결혼식에 갔습니다. 막히는 도로를 한 시간 반이나 운전을 한 데다 예식장 주차장이 혼잡해 공영주차장을 찾아 주차하느라고 식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탈진한 상태였습니다. 시간 간격이 있다고는 하지만 예식을 마친 커플과 결혼식이 진행중인 예비 부부, 그리고 다음 순서를 기다리는 신랑... Continue Reading →

연필 2010.10.25

파울로 코엘료의 <흐르는 강물처럼 : Like the flowing river>에서 할머니가 소년에게 하는 말입니다. "이 할머니는 네가 커서 이 연필 같은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구나. 첫 번째 특징은 말이다. 네가 커서 큰 일을 하게 될 수도 있겠지? 그 때 연필을 이끄는 손과... Continue Reading →

정의로운 사회 2010. 10. 19

군대시절, 왜 그랬는지 항상 배가 고팠습니다. 그 때 우리는 사회에서 먹던 음식에 대한 얘기를 주로 했었던 것 같습니다. 어디 곱창집이 있는데 두꺼운 철판에 곱창을 굽고 소주 한 잔 곁들이면, 라면을 끓여 파를 송송 썰어 넣고 달걀을 탁 풀면 어쩌고 하면서...... Continue Reading →

힘과 사랑의 방정식 2010. 10. 18

잠을 깼지만 잠자리를 박차고 일어나기까지 어느 정도 용기가 필요할 정도로 새벽 공기가 차갑습니다. 주말 잘 보내셨어요? 협상전문가 아담 카헤인이 쓴 서문에 인용된 마틴 루터 킹의 말입니다. '힘이란 제대로 이해하자면 목적을 달성하는 역량일 뿐이다. 힘은 사회적, 정치적, 경제적 변화를 가져오는 데... Continue Reading →

단어의 재발견-행복 2010. 10. 15

올 들어 가장 쌀쌀한 기운이 느껴지는 아침입니다. 아마 이제부턴 기온이 점점 더 떨어지겠지요. 막바지에 접어들긴 했지만 저도 2주째 감기 때문에 고생하고 있습니다. 민감한 시기에 모두들 건강 해치지 않도록 각별히 자중자애하시고 서로를 보듬으며 함께, 멀리 가는 영상아트팀이 되었으면 합니다. 말이란 원래... Continue Reading →

사랑을 말하는 방법 2010.10.14

우리나라 사람들이 좋아하는 팝송을 조사해보면 언제나 비틀즈의 곡들이 상위에 가장 많이 올라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예스터데이 같은 곡은 조사 때 마다 매번 1위를 놓치지 않은 명곡 중의 명곡으로 꼽힙니다. 비단 우리나라에서만 그런 게 아니고 전 세계적으로도 비틀즈의 인기는 여전히... Continue Reading →

Blog at WordPress.com.

Up ↑